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대장동 공영개발 수사하라...가짜뉴스 책임져야 할 것"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지사, SNS에서 공개 수사 의뢰
"칭찬받아야 할 공영개발이 특혜성 민영개발로 둔갑"
한국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오전 경기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제354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대장지구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16일 "수사를 공개 의뢰한다"며 정면돌파에 나섰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모든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약속드린다.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일이 있다면 책임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러나 책임져야 할 사람은 저뿐만은 아니다"라며 "수사 결과에 따라 어떤 의혹도 발견되지 않는다면, 이 문제를 제기한 모든 주체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수사과정에서 이루어질 수많은 억측과 정략적 공격, 정보의 의도적 노출과 왜곡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결국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역사의 교훈을 믿는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대장동 의혹'에 대한 해명도 이어갔다. "당초 대장동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영개발하기로 돼 있던 것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국회의원을 압박하며 결국 민영개발로 바뀌었는데, 제가 성남시장 취임 후 이를 공영개발로 바꿨다"며 "'불로소득은 시민에게'라는 원칙에 따라 지분 선확보를 통해 추산액 4,583억 원 규모의 이익을 얻었고, 당초 예상보다 사업자 수익이 크다고 판단해 920억 원 규모의 부담을 더 지도록 인가조건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연히 사업자는 반발했지만 시민의 이익을 위해 끝내 추가 부담을 결정했다"며 "무죄 판결을 받은 대장동 개발이익 환수 허위사실공표 재판에서 화천대유 대표는 당시 추가 부담 압박에 대해 '공산당식'이었다고 비난할 정도였다"고 밝혔다.

한국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지사는 "사업자의 손해나 이익, 지분 배당은 사업자가 알아서 할 일이고, 알 방법도 없다"며 "금전적 이익을 볼 목적이었다면, 사업자에게 '공산당' 소리 들어가며 추가로 920억 원을 부담시킬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은) 아무런 문제가 없고, 오히려 행정의 '모범사례'일 뿐인데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고, 아니라면 밝히라고 한다"며 "선거 시기가 되면 난무하는 현대판 마녀사냥이다. 덫을 놓고 걸려들면 좋고, 혹 걸려들지 않아도 낙인만 찍으면 된다는 악의적 마타도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조선일보의 관련 보도를 '이재명 죽이기 가짜뉴스'로 규정하면서 공세를 이어가기도 했다. 그는 이날 다른 페이스북 포스팅에서 "조선일보는 칭찬받아야 할 공영개발 전환을 특혜성 민영개발로 둔갑시켰다"며 "근거도 없고 주장도 터무니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를 인터뷰한 기자가 개발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개발업체 대표가 저의 사법연수원 동기와 골프를 쳤다는 이유로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심지어 의혹의 근거로 회사 이름에 들어간 “동”은 이재명의 정치목표인 대동세상의 “동”이라는 허무맹랑한 주장까지 한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나는 기득권의 부당한 공격에 절대 타협하지 않는다"며 "노골적인 선거 개입에 맞서 당원, 국민과 함께 싸우겠다. 조선일보는 민주당 경선과 대선 개입을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