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욕증시] 소매판매 호조에도 혼조세..다우 0.18%↓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뉴욕=AP/뉴시스] 2월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건물 밖에 성조기가 걸린 모습. 2021.03.15.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뉴욕증시는 소매판매 깜짝 증가 소식에도 지수별로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거래일보다 63.07포인트(0.18%) 하락한 3만4751.32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거래일보다 6.95포인트(0.16%) 떨어진 4473.75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거래일보다 20.39포인트(0.13%) 오른 1만5181.92로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이날 나온 경제 지표에 주목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기 둔화 우려가 커졌으나 최근 들어 발표되는 지표는 고르지 못해 상황을 좀 더 지켜보자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8월 소매판매는 월가 예상과 달리 깜짝 증가세로 돌아섰다.

상무부는 8월 소매판매가 전월보다 0.7%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 0.8% 감소를 웃돈 것이다.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에도 학교와 사무실 재오픈을 앞두고 가계의 소비가 늘어난 것이 소매판매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7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1.1% 감소에서 1.8% 감소로 하향 조정됐다.

주간 실업 지표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미 노동부는 지난 11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2만 명 증가한 33만2000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문가 예상치인 32만 명을 웃돌았다.

지난 4일로 끝난 주간 실업보험청구건수는 31만 명에서 31만2000 명으로 상향 수정됐다. 변동성이 덜한 4주 이동평균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33만5750명으로 직전주 수정치 대비 4250명 감소했다.

투자자들은 8월 고용보고서 둔화 이후 고용 악화가 일시적인 현상인지 아니면 계속될 추세인지 주목하고 있다.

이날 경제 지표 발표 이후 10년물 국채금리가 빠르게 오르면서 기술주들이 하락 압력을 받았으나 오후 들어 금리 상승폭이 줄어들면서 나스닥지수는 상승 전환했다.

업종별로 자재, 에너지, 유틸리티. 산업 관련주가 하락했고, 부동산, 임의소비재, 기술주가 올랐다.

내이션와이드의 마크 해켓 투자 연구소 대표는 "걱정의 벽이 점점 더 오르기 힘들어지고 있다"며 "걱정의 깊이와 폭이 커지고 있고 시장은 어쩌면 지쳐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해켓은 "시장이 직면한 스트레스 요인들은 실질적으로 바뀌지 않았다"라며 "델타 변이, 공급망 차질과 구인난에 따른 실적 역풍, 순풍에서 역풍으로 전환되고 있는 재정 및 통화정책, 중국을 둘러싼 버블 우려 등은 (여전하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