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부겸 "전두환 국가장 여부, 국민 보편적 상식선에서 결정될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金 "아직 결정한 것은 없어···우려하는 내용 알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를지 여부와 관련해 “국민의 보편적 상식선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전두환씨가 국가장 대상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총리는 “아직 누구를 대상으로 해서 어떠한 결정한 것은 없다”면서도 “윤 의원이 우려하는 내용은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사를 통해 여러 가지 드러난 바, 기록된 바, 국민이 알고 있는 바가 있기 때문에 정부가 그런 내용 모를 리가 없다”며 “국민이 알고 있는 그런 정도의 판단은 나오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국가장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김 총리는 전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과 관련해서도 “국립묘지 안장법에 따르면 국립묘지에는 가실 수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 내용은 몇 가지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걱정하는 것들이 걸러질 기회가 있을 것이고, 제도가 마련돼 있다”고 덧붙였다.

장유하 인턴기자 youh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