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탈리아, 모든 근로자에 그린패스 의무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이탈리아가 다음 달 15일부터 모든 근로자에게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인 '그린패스' 소지를 의무화한다.

이탈리아 정부는 16일(현지시간) 내각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이같은 내용의 행정명령을 승인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적용 기간은 올해 말까지다.

공공·민간 부문 전 근로자는 이에 따라 백신 접종을 받았거나, 감염됐다가 회복 중이거나, 최근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증명해야 한다. 명령을 어길 시 최대 1500유로(한화 약 207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모든 근로자의 백신 접종 의무화는 유럽 중 첫 사례다. 앞서 다른 국가들이 국가 간 이동 등을 위해 그린패스를 도입한 적은 있지만 공공·민간 영역을 불문하고 전 근로자에게 패스 소지를 요구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탈리아 정부는 당초 공공 부문에만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올겨울 바이러스 재유행 가능성에 민간 부문까지 범위를 확대됐다.

유럽연합(EU)이 지난 6월 도입한 그린패스는 이탈리아에서 적용 대상을 점차 확대하고 있다. 지난달 6일부터 실내 음식점과 문화·체육시설 출입 시 그린패스 지참을 의무화한 데 이어 이달 1일부터는 전 교직원과 버스·기차·여객기 등 장거리 교통수단 이용 때도 제시하도록 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