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욕증시, 소매판매 증가에도 혼조 마감...다우 0.18%↓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증시는 소매판매 깜짝 증가 소식에도 혼조세를 보였다.

16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3.07포인트(0.18%) 하락한 3만4751.32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95포인트(0.16%) 떨어진 4473.7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0.39포인트(0.13%) 오른 1만5181.92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발표된 8월 소매판매는 예상과 달리 깜짝 증가세로 돌아섰다. 상무부에 따르면 8월 소매판매는 전월대비 0.7% 증가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월 소매판매가 0.8%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도 학교와 사무실 재오픈을 앞두고 가계 소비가 늘어난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주간 실업 지표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미 노동부는 지난 11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2만 명 증가한 33만2000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32만 명을 웃도는 규모다.

지난 7월 기업재고(계절조정)는 전월대비 0.5% 늘어난 2조695억 달러로 집계돼 시장 예상치 0.5% 증가에 부합했다.

투자자들은 이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채권 프로그램을 축소하는 테이퍼링에 대해 어느 정도 신호를 줄지 주목하고 있다. 소매판매 지표가 견조하면서 테이퍼링에 대한 우려는 지속되고 있다.

이날 업종별로는 자재, 에너지, 유틸리티. 산업 관련주가 하락했고, 부동산, 임의소비재, 기술주가 올랐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시장의 불안 요인이 변하지 않은 상황이라 투자자들의 관망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