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마초 흡입 래퍼 킬라그램 1심서 집행유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마초 흡입 래퍼 킬라그램 1심서 집행유예

대마초 흡입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래퍼 킬라그램 이준희씨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남부지법은 이씨에게 징역 1년의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습니다.

이씨는 지난 3월 서울 영등포구 자택에서 대마초를 피우다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판결이 확정되면 미국 국적인 이씨는 강제 퇴거될 수 있습니다.

출입국관리법은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외국인을 강제 퇴거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