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제아 면죄부 준 홍원기 감독, 프로의 책임감은 허상이었나 [MK시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읍참마속의 결단을 내렸다고 믿었지만 실상은 감정에 치우친 우발적 언행이었다고 고백했다. 팬들과의 약속을 저버렸음에도 자신이 아닌 팀을 위한 것이라고 항변하고 있다. 문제아들에 면죄부를 준 홍원기(48) 키움 히어로즈 감독의 이야기다.

홍 감독은 16일 고척 한화 이글스전에 앞서 투수 한현희(28), 안우진(22)을 징계 종료 후 1군 선수단에 합류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불과 한 달 전 "화가 나는 단계를 넘어서 참담하다. 두 선수는 KBO 징계와 팀 자체 징계가 끝나도 그라운드에서 모습을 드러내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공언했지만 말을 뒤집었다.

한현희, 안우진은 지난 7월초 수원 원정 기간 중 숙소를 무단 이탈했다. 서울의 한 호텔까지 건너가 외부인들과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술자리를 가졌다. 방역 당국 조사과정에서 허위진술을 했다는 혐의까지 받고 있다.

매일경제

홍원기(왼쪽) 키움 히어로즈 감독과 투수 한현희. 사진=MK스포츠 DB


KBO는 두 사람에게 36경기 출장 정지, 제재금 500만 원을 부과했다. 키움 구단도 한현희에게 15경기 출장정지와 벌금 1000만 원, 안우진에 벌금 500만 원의 자체 징계를 내렸다.

팬들의 시선은 따가웠다. 키움은 매년 선수단 내에서 크고 작은 사고가 반복돼 왔다. 홍 감독도 이를 인정하고 고개를 숙였다.

홍 감독은 이 때문에 지난달 후반기 일정 재개를 앞두고 "선수들에게 프로 선수라면 자신이 해야 할 일과 책임져야 할 일이 있다고 말했다. 성인이라면 이런 의무를 잘 알고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후반기 레이스가 시작된 지난달 10일에도 "선수들을 모아 놓고 책임감을 강조했다"고 설명한 뒤 한현희, 안우진은 징계 해제 후에도 올 시즌 잔여 경기에서 기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홍 감독의 이 같은 결정을 가혹한 처사라고 보는 시선은 거의 없었다. 외려 선수단 전체에 프로, 성인답지 못한 행동을 한다면 주축 선수라도 가차 없이 철퇴를 내리겠다는 메시지로 읽혔다. 일탈 행위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점을 확실하게 전달한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후반기 순위 싸움이 본격화 되면서 어느 노래 가사처럼 홍 감독의 약속은 새끼손가락만큼 쉽게도 꺾였다.

홍 감독은 "사건 당시 선수들에 대한 실망감이 너무 컸기 때문에 감정적으로 격앙돼 그런(한현희, 안우진을 기용하지 않겠다는) 말을 했다"고 변명했다.

매일경제

오는 23일 KBO 징계가 해제되는 키움 히어로즈 투수 안우진. 사진=MK스포츠 DB


입장 번복이 자신이 아닌 팀을 위한 것이라는 말도 납득하기 어렵다. 홍 감독은 "한현희, 안우진의 선수단 합류를 불허하는 것은 나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행동"이라며 "순위 싸움을 하면서 선수, 코칭스태프, 프런트가 합심해서 노력하고 있고 히어로즈는 나만을 위해서 존재하는 조직이 아니다. 이번 결정의 꾸지람은 겸허히 받겠다"는 궤변까지 덧붙였다.

홍 감독이 그토록 목 놓아 외쳤던 프로의 자세와 책임감은 이번 사태에서 전혀 보이지 않는다. "앞으로 언행에 더욱 주의하고 개선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것 역시 신뢰를 느낄 수 없다.

분노한 야구팬들이 "당신들이 프로는 맞습니까?"라는 질책을 하더라도 홍 감독은 할 말이 없게 됐다.

[고척(서울)=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