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치공작'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오늘 파기환송심 선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공작 혐의로 기소돼 4년 가까이 재판을 받아온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해 오늘(17일) 파기환송심 선고가 내려집니다.

서울고법 형사1-2부 엄상필 심담 이승련 부장판사는 오늘 오전 10시 10분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원 전 원장의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을 진행합니다.

원 전 원장은 국정원 예산으로 민간인 댓글부대를 운영한 혐의와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위 풍문을 확인하는 데 예산을 쓴 혐의, 이명박 전 대통령 등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 2억 원을 건넨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원 전 원장은 '댓글 공작' 사건으로 이미 재판을 받았는데,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대대적 재수사가 진행돼 2017년 10월부터 이듬해 말까지 모두 9차례 기소됐습니다.

1심 재판부는 원 전 원장의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해 징역 7년과 자격정지 7년을 선고했습니다.

다만, 직권남용 혐의 13건 중 권양숙 여사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미행하도록 지시한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12건은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2심 재판부는 대부분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면서도 직권남용 혐의는 모두 무죄로 판단해 징역 7년과 자격정지 5년을 선고했지만, 대법원은 지난 3월 직권남용 혐의를 유죄 취지로 파기환송했습니다.

파기환송심에서 검찰은 원 전 원장에게 징역 15년과 자격정지 10년, 추징금 165억여 원을 구형했습니다.

원 전 원장은 최후 진술에서 "불법으로 해석될 수 있는 일인 줄 알았다면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국정원이 정보기관으로서 하는 일을 이해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배준우 기자(gat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