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0대 할머니 '담배셔틀' 시키며 꽃으로 머리 '툭툭'···가해 학생 중 2명 '구속'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교복을 입고 있는 10대 남학생이 60대 노인에게 담배를 대신 사주는 이른바 '담배 셔틀'을 요구하면서 꽃으로 머리 등을 수차례 때리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공분이 쏟아진 사건과 관련, 가해 학생들 중 2명이 구속됐다.

16일 경기 여주경찰서는 폭행 등 혐의로 A군 등 10대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을 포함한 5명은 지난달 25일 오후 11시30분쯤 여주시 홍문동의 한 노상에서 60대 여성 B씨의 머리와 어깨 등을 들고 있던 꽃으로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는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학생들 가운데 혐의가 중하다고 판단한 A군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해 전날 영장을 발부받았다.

앞서 지난달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심각. 개념탈주 10대'라는 제목의 글과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노란색 우비를 입고 쪼그려 앉은 60대 여성을 교복을 입은 한 남학생이 협박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 남학생은 막대기로 추정되는 물건으로 여성의 머리를 여러 차례 내리치면서 "담배 사줄 거야, 안 사줄 거야, 그것만 딱 말해"라고 목소리를 높인다.

남학생의 위협에 이 여성은 떨리는 목소리로 그만하라고 호소하지만 남학생은 위협적인 태도를 계속 이어갔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여성이 자리를 피하려하자 남학생은 "자리 옮기지 마"라고 했고, 여성이 "나이는 몇살인가. 학생 신분 아닌가"라고 질문하자 이 학생은 "열일곱, 열일곱, 열일곱"이라면서 다시 60대 여성의 머리를 때렸다.

이에 여성은 "열입 곱인데 어른한테 왜 이래? 나는 60세다"라고 하자 남학생은 "나랑 42년 띠동갑이네"라고 했다.

해당 영상을 촬영한 여학생들은 내내 웃으면서 "진짜 웃겨"라고 했다. 이들은 노인의 손수레를 걷어차며 위협을 가하기도 했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어이가 없다", "애도 문제지만 저렇게 키운 부모 인성이 더 문제", "국민청원에 올려야 할 듯", "영상을 보면서 손이 떨린다" 등 분노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논란이 거세지면서 해당 학생의 신상공개와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청원까지 등장했다. 같은 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60대 노인에게 담배셔틀 요구하고 작대기로 머리도 수차례 가격한 10대 강력 처벌과 신상공개를 촉구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은 16일 오후 5시 기준으로 12만명 가까운 인원이 동의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