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UECL 리뷰] SON 빠진 토트넘, 렌 원정서 2-2 무...부상 악재에 '한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토트넘 훗스퍼가 부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비겼다. 손흥민은 부상으로 명단에서 제외됐다.

토트넘은 17일 오전 1시 45분(한국시간) 프랑스 렌에 위치한 로아존 파크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컨퍼런스리그(UECL) G조 1차전에서 스타드 렌과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렌과 승점 1점씩 나눠가지며 비테세(네덜란드)에 이어 조 2위에 위치했다.

이날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케인이 최전방에 포진했고 베르바인, 힐, 모우라가 그 뒤를 받쳤다. 중원에는 스킵, 은돔벨레가 짝을 이뤘고 4백은 데이비스, 탕강가, 로든, 도허티가 책임졌다. 골문은 골리니가 지켰다.

이에 맞선 렌은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술레마나, 귀라시, 라보르데가 3톱으로 나섰고 타이트, 산타마리아, 부리죠가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4백은 튀르페르, 아구에르드, 바데, 트라오레가 호흡을 맞췄다. 골키퍼 장갑은 살랭이 꼈다.

[전반전] 토트넘, 상대 자책골로 리드...그러나 동점골 허용

경기 초반 토트넘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11분 케인의 감각적인 침투 패스를 받은 모우라가 공을 몰고 페널티 박스로 진입했다. 모우라는 곧바로 땅볼 크로스를 올렸고, 이것이 바데의 발에 맞고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렌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19분 부리죠의 기습적인 슈팅이 나왔지만 골리니가 막아냈다.

렌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23분 테가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정교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다시 한번 렌이 기회를 잡았다. 전반 30분 뤼르페르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날카로운 땅볼 크로스를 올렸지만 부리죠에게 연결되기 전에 수비에게 차단됐다.

토트넘에 변수가 발생했다. 전반 30분 부상 우려가 있는 베르바인을 대신해 호이비에르가 급하게 투입됐다. 토트넘의 슈팅이 나왔다. 전반 41분 케인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전] '역전 허용' 토트넘, 호이비에르 골로 승점 1점 획득

토트넘이 후반 초반 기회를 잡았다. 후반 6분 케인과 원투패스를 주고받은 은돔벨레가 수비 2명을 따돌리는데 성공했지만 슈팅 직전 골키퍼에게 막히고 말았다. 곧바로 렌도 좋은 장면을 만들었다. 후반 7분 좌측에서 올라온 땅볼 크로스를 귀라시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옆그물로 향했다.

토트넘이 또다시 부상 악재를 맞이했다. 후반 9분 부상 당한 모우라를 대신해 에메르송이 투입됐다. 동시에 케인이 빠지고 스칼렛이 들어왔다. 렌의 슈팅이 나왔다. 후반 19분 우측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술레마나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훌쩍 넘어갔다.

렌이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27분 술레마나의 오른발 슈팅을 골리니가 제대로 쳐내지 못했고 이를 라보르데가 침착하게 밀어넣었다. 토트넘이 다시 균형을 맞췄다. 후반 31분 도허티의 크로스가 굴절되면서 호이비에르에게 연결됐고, 이를 호이비에르가 살짝 방향만 틀어놓으며 득점에 성공했다.

토트넘이 교체를 진행했다. 후반 33분 은돔벨레를 대신해 알리를 투입했다. 렌도 변화를 줬다. 술레마나와 튀르페르를 빼고 우고추쿠, 멜링을 출전시켰다. 렌은 이어 후반 41분 산타마리아를 대신해 마르틴을 내보냈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득점없이 무승부로 끝났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결과]

토트넘 훗스퍼(2) : 바데(전반 11분 자책골), 호이비에르(후반 31분)

스타드 렌(2) : 테(전반 23분), 라보르데(후반 27분)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