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佛 “호주, 등에 칼찔러”… 47조원 잠수함 계약파기에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 지원으로 핵잠수함 길 열리자

호주, 12척 건조 계약 전격 해지

미국이 영국, 호주와 함께 외교안보 3자 협의체 ‘오커스(AUKUS)’를 출범하면서 호주의 핵추진잠수함 개발을 지원하기로 하자 호주와 약 47조 원 규모의 잠수함 건조 계약을 했던 프랑스가 격분했다. 미국과 영국의 지원을 받기로 한 호주가 프랑스와의 계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했기 때문이다. 프랑스는 ‘우방의 등에 칼을 꽂았다’며 호주를 맹비난했다.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은 16일 국영방송 프랑스앵포 인터뷰에서 “뒤통수를 제대로 맞았다. 우리는 호주와 신뢰 관계를 구축했는데 이런 신뢰가 배신을 당했다”고 했다. 르드리앙 장관은 미국을 향해서도 “이렇게 일방적이고 잔인하며 예측할 수 없는 결정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일삼던 것과 매우 유사하다”고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플로랑스 파를리 프랑스 국방장관도 이날 RFI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호주는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에 대해 굉장히 나쁜 소식을 마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미국이 동맹국을 어떻게 대했는지 똑똑히 지켜보고 있다”며 “지정학, 국제관계에 있어서 이번 일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2016년 프랑스 방산업체 나발그룹은 잠수함 12척을 건조하는 400억 달러(약 47조 원) 규모의 계약을 호주 정부와 체결했다. 로이터는 “2주 전만 해도 호주 국방장관과 외교장관은 프랑스 측에 해당 계약이 유효함을 재차 확인해줬다”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6월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를 초청해 수십 년에 걸친 양국 협력 관계를 축하했다”고 전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