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 “IT 총아 스마트팩토리는 미래”… 그룹 역량 총가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창원 ‘LG스마트파크’ 1차 준공

전자, 생활가전 공정 디지털 전환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 시작 알려

연 생산능력 50% 이상 향상 기대

CNS, 현장 통합관리 기술력 투입

LGU+는 로봇 위한 5G망 구축

글로벌 기업 각축 ‘스마트팩토리’

그룹차원 기술개발… 고지 선점나서

세계일보

16일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LG스마트파크의 통합생산동 냉장고 생산라인에서 로봇이 냉장고를 조립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그룹이 계열사들의 정보통신기술(ICT)을 집약한 스마트팩토리를 무기로 미래 먹거리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스마트파크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한발 다가선 LG전자와 5G(5세대 이동통신)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강화하는 LG유플러스, OT(제조운영기술)와 클라우드 신기술을 앞세운 LG CNS 등 스마트팩토리 사업에 그룹의 기술 역량이 모이고 있다.

LG전자는 16일 경남 창원에 위치한 LG스마트파크에서 새로 건축한 통합생산동 1차 준공식을 가지고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의 시작을 알렸다. LG전자는 주방가전을 생산하는 창원1사업장을 총 8000억원을 투자해 친환경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하고 있다. 이 중 4년간 약 4800억원이 투자된 통합생산동이 1단계 가동에 들어갔다.

LG전자는 통합생산동에 딥러닝을 통한 사전 품질 예측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생활가전 생산공정의 디지털 전환을 구현했다. 지능형 무인창고, 고공 컨베이어와 같은 신기술을 대거 도입해 부품 물류 자동화도 확대했다. LG스마트파크에 스마트팩토리 적용이 완료되면 최대 200만대 수준이던 기존 창원1사업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300만대로 50% 이상 늘어난다.

LG스마트파크에는 생산 현장에서의 모든 정보를 통합·관리하는 LG CNS의 ‘제조 실행 시스템’과 생산공정 단계에서 필요한 부품을 보관하거나 옮기는 과정을 자동화한 ‘자재 물류 자동화 시스템’도 도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스마트파크에 물류 로봇을 위한 5G망을 구축 중인 LG유플러스도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인 ‘U+스마트팩토리’의 매출을 5년 내 7배 성장시키겠다는 청사진을 발표했다. 지금까지 공장 자동화에 활용된 와이파이를 넘어 자사의 5G 기술로 품질과 보안성을 강화한다는 게 LG유플러스의 복안이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최근 제조업에서 관심을 받고 있는 환경문제를 고려해 유해물질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대기환경 진단 솔루션도 내놨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마트팩토리는 공장 내 설비와 기계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해 공정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이를 분석해 스스로 제어할 수 있게 만든 미래형 공장이다. 글로벌 스마트팩토리 산업은 지난해 기준 566억달러 규모로, 지멘스와 에머슨 등 글로벌 기업들의 각축장이 되고 있다.

LG그룹의 각 계열사들이 스마트팩토리 관련 기술 개발과 적용에 열을 올리는 이유도 성장하는 스마트팩토리 B2B(기업간 거래) 사업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LG그룹 내에서 자체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보유한 LG CNS와 LG 유플러스의 경우 LG전자 등 계열사 등에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단순 기술 실증과 검증을 넘어 적용 사례를 확보할 수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 담당인 서재용 상무는 “LG그룹 내 계열사 20여 군데에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적용했다”며 “경쟁업체에 비해 실증이나 검증을 넘어 실제 공장에 적용한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경쟁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인 류재철 부사장은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 인프라를 구축한 대한민국 창원을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시장 공략의 핵심 기지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건호, 남혜정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