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동훈, 추미애 전 장관 공수처에 고소·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등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소·고발했다고 밝혔다.

한 부원장은 16일 입장문을 내고 "추 전 장관은 SNS 등에서 법무부 장관 재직 중 공무상 알게 된 비밀인 감찰 자료와 통신비밀보호법상 공개 금지된 통신비밀 등을 불법 누설했다"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지난 3일 SNS에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자료 일부를 게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발생 당시 채널A에서 자체적으로 만든 진상조사보고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 자료 일부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부원장은 일부 자료가 삭제되기 전 원 SNS 화면을 갈무리해 공수처에 증거로 제출했다고 했다. 그는 "제가 소위 고발장 문제에 관여했다는 등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도 있다"며 추 전 장관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도 고소했다고 밝혔다.

한 부원장은 추 전 장관의 자료 유출 등에 가담한 전·현직 공무원들과 허위 사실이 담긴 SNS 글을 전파한 사람들도 함께 고소·고발했다고 부연했다.
김태현 기자 taehyun13@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