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나님 믿어야 돼”…조용기 목사 빈소서 윤석열에 ‘안수기도’ 논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상대방 머리에 손 얹고 축복 기도하는 종교 의식

일부 극우 목사들 행위에 적절성 논란 불거질듯


한겨레

15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설치된 조용기 목사 빈소를 찾은 윤석열 전 총장을 둘러싸고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맨 왼쪽)가 안수기도를 하고 있다. 크리스찬투데이 유튜브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 조용기 목사의 조문을 온 야권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위해 교계 목사들이 빈소에서 단체로 안수기도를 올린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교계 쪽 취재를 종합하면, 윤 전 총장은 전날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1층에 마련된 조 목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조문을 마친 윤 전 총장은 빈소를 지키던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김삼환 명성교회 원로목사, 오정현 사랑의교회 담임목사, 오정호 대전 새로남교회 담임목사 등과 차례로 악수를 하며 인사했다.

이 자리에서 김장환 이사장은 윤 전 총장의 어깨를 치며 “하나님 믿어야 돼”라고 말했고, 윤 전 총장은 고개를 끄덕이며 화답했다고 한다. 그러자 목사들은 윤 전 총장 어깨에 다 함께 손을 올린 채로 단체 안수기도를 했다.

한겨레

15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설치된 조용기 목사 빈소를 찾은 윤석열 전 총장에게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맨 왼쪽)가 말을 하고 있다. 크리스찬투데이 유튜브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정호 목사는 대표 기도를 통해 “하나님 아버지, 우리 윤석열 믿음의 가족 되기를 원한다”며 “우리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가 지켜질 수 있도록 은혜를 베풀어주시며, 대통령 후보로서 모든 만남에 지혜와 명철을 주셔서 한국 교회를 위하여 귀하게 쓰임 받도록, 우리 민족의 역사를 새롭게 하도록 주님 함께 해달라”고 기도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의 마음을 얻게 하도록 솔로몬의 지혜로 일깨워달라”며 “윤 후보의 귀한 가정과 자녀들, 가족에게도 주님이 함께 하시고 모든 일이 순전하게 이뤄지도록 복을 허락해달라”고 기도했다. 오정호 목사는 오정현 목사의 동생이다.

김장환 이사장은 기도가 끝나자마자 윤 전 총장 어깨를 재차 강하게 두드리며 “하나님 믿어야 돼”라고 거듭 말했다.

한겨레

조용기 목사 빈소 방명록에 윤석열 전 총장이 직접 쓴 글씨.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수기도는 상대방의 머리에 손을 얹고서 하나님으로부터 축복이 주어지기를 기도하는 종교 의식이다.

이날 한국의 대표적인 극우 목사인 김장환 목사를 비롯한 보수 교회 목사들이 엄숙해야 할 빈소에서 특정 대선 주자를 위해 단체로 안수기도를 올린 사실이 알려지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대형교회 목사들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거나 ‘한국 교회를 땅에 묻는 교회장’이라는 비난이 일었다.

한편, 여야 대선 후보 경선 참가자 대부분이 빈소를 찾아 나름의 추모 글을 남긴 가운데, 윤 전 총장은 추모 글 없이 ‘윤석열’이라는 이름 석자만 썼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