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V토론 끝나고 일부 시민 홍준표 공격...캠프측 부상에 출혈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창섭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윤석열 국민캠프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의 첫 TV토론회 직후 특정 후보 지지자로 추정되는 시민이 홍준표 의원을 공격하는 일이 발생했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가 끝난 뒤 사옥 부근에서 일부 시민이 홍준표 의원에게 달려들었다. 이들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자인 것으로 알려진다. 이들을 막는 과정에서 홍 의원 대선 캠프 소속 인사가 부상을 입기도 했다.

김병민 윤 전 총장 캠프 대변인은 충돌 직후 논평에서 "금일 TV토론 이후, 방송국을 나서는 홍준표 후보와 일부 시민 간 마찰이 있었다고 한다. 불미스러운 사안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선거 과정에서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어떤 형태의 폭력도 용납될 수 없다. 앞으로 선거 과정에서 이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물리적 충돌 과정에서 부상을 당한 홍 의원 대선 캠프 측 인사는 이날 기자들에게 "오늘 TV조선 토론회를 마치고 나오던 중 타후보 극성 지지자분들 몇 분이 홍 후보자님께 달려들어 그분들을 막던 중 물리적 마찰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약간의 부상과 출혈은 있었지만 걱정하실 정도의 큰 부상은 아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향후, 후보자분들의 안전이 우려되는 일이 없도록 각 캠프에서 조금씩 배려가 있기를 바란다. 저희 jp 희망캠프도 오늘과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관련 사건을 언급하며 "그리고 윤석열 후보님, 토론에서 후보가 공격을 당했다고 그 지지자들이 밖에서 폭력을 행사해서는 안 된다"며 "지지자들이 벌인 일이라고는 해도 후보자 본인이 자제를 촉구하고 재발 방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 정정당당하게 토론은 토론으로 맞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창섭 기자 thrivingfir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