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차기 日 총리 후보 4명으로…노다 세이코, 자민당 총재 선거 출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후임을 뽑는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 후보가 4명으로 늘었다.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사장 대행은 16일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총재 선거 입후보에 필요한 국회의원 20명 추천을 확보했다며 출마 의사를 표명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노다 대행은 "지금까지 주역이 되지 못한 여성과 어린이, 고령자, 장애인이 사회에서 제대로 살아갈 수 있는 보수 정치를 만들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이에 따라 17일 고시되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는 노다 대행과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 등 4명으로 늘었다.

소속 파벌이 없는 개혁 성향의 노다 대행은 1993년 처음 중의원에 당선된 9선 의원이다. 일본 정부에서 우정상과 소비자행정담당상, 총무상을, 자민당에서 총무회장 등을 역임했다.

노다 대행은 '선택적 부부 별성' 제도에 찬성하는 등 자민당 내 보수파와는 정책적으로 거리가 있다. 선택적 부부 별성은 결혼 후에도 희망하면 부부가 각자의 성(姓)을 사용하도록 인정하는 제도다.

이번에 처음 자민당 총재 선거에 나서는 노다 대행은 일한여성친선협회 회장을 맡고 있으며, 남편은 재일교포 3세로 알려졌다.

이번 자민당 총재 선거 후보 4명 중 노다 대행과 다카이치 전 총무상은 여성이다.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2명의 여성 정치인이 입후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2008년 총재 선거 때 고이케 유리코 현 도쿄도지사가 출마해 아소 현 부총리 등에게 밀려 3위를 차지한 것이 자민당 총재 선거에 여성 정치인이 입후보한 첫 사례였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