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권서 슬슬 나오는 가상화폐 과세 유예론…당정 또 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부동산과 주식 등 다른 투자 대상과의 형평성을 위해 가상화폐에 내년부터 세금을 매긴다는 게 여당과 기재부의 합의였죠. 특히 2030 세대 투자가 많은게 가상화폐 이기도 한데, 최근 여권에서 과세를 1년 더 유예하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아직 정부는 내년 과세의 뜻을 굽히지 않고 있는데, 지난해 주식 양도세 논의처럼 여당의 압박에 정부가 또 한발 물러서는 상황이 벌어지는 건 아닌지, 이정연 기자가 당정 분위기 취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