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삐 소리나고 머리아파"…20대 여성 2명이 백신 맞고 뇌출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임현정 기자]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을 호소하는 청와대 청원글이 꾸준히 올라오는 가운데, 20대 여성 2명이 각각 화이자 백신을 맞은 후 뇌출혈에 빠졌다는 글이 나란히 올라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심각한 두통을 백신으로 인한 두통이라 오인, 결국 이지경"


머니투데이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백신 후 25세 여 뇌출혈' 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 A씨는 "저희 조카는 정말 예쁘고 건강한 25세 여성"이라며 "꽃을 피울 나이에 화이자 백신을 투약한 후 며칠 동안 두통을 호소다가 결국 뇌출혈로 대학병원 중환자실에 의식이 없는 상태로 누워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접종할 때 '두통이 있으면 두통약을 복용하면 된다'는 안내만 안받았어도 이렇게 까지는 되지 않았다"면서 "심각한 두통을 백신으로 인한 두통으로 생각하고 며칠 동안 두통약만 복용하다 이 지경까지 됐다"고 전했다.

A씨는 "백신의 부작용을 현재 시점에서 어떻게 최종 평가를 할 수 있겠냐"면서 "현대의 과학 수준으로 부작용 평가를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또 "백신으로 인해 신체적으로 큰 피해를 입은 국민에게는 치료비를 우선 지급해 달라"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은 16일 오후 8시 40분 현재 3898명의 동의를 얻었다.


"백신 맞고 16일 뒤...만 21세 딸이 뇌출혈로 쓰러져"


머니투데이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날 또다른 20대 여성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뇌출혈로 쓰러졌다는 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인 B씨는 "만 21세 지병도 없던 건강한 딸이 지난 8월 4일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후 16일이 지난 20일 새벽 극심한 두통과 구토,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뇌출혈로 쓰러졌다"고 밝혔다.

이어 "백신 정책에 호응하여 잔여백신을 먼저 접종하기 위해 적극 나선 딸의 선택이 너무나 후회스럽고 그때 말리지 못한 제가 원망스럽다"며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날부터 계속 두통에 시달렸으며 생리불순과 생리통, 골반근육통으로 고통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화이자 1차 백신을 맞고 뇌출혈에 빠진 20대 /사진=네이버 블로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씨의 딸 C씨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당시 백신을 맞은 이후 상황에 대해 자세히 서술하기도 했다.

C씨는 "백신 맞고 15분 기다리는 동안 팔이 좀 아팠고 집에 와서는 머리가 아파 약을 먹고 잤다"며 "다음 날은 목이랑 어깨가 아팠고 골반이 엄청 아팠다. 삐걱삐걱 걸을 정도로"라고 설명했다.

이어 "머리가 자주 아팠지만 '별 거 아니겠지' 하고 신경을 안쓰고 있었다. 그런데 며칠 있다가 갑자기 귀에서 삐 하는 소리가 들리더니 머리가 너무 아팠다"면서 "갑자기 숨도 가빠지고 손과 발이 저리기 시작했다. 속이 안좋아서 토까지 해버렸다"고 적었다. 결국 급히 병원에 간 C씨는 검사 대기 중에 또다시 구토를 했고 다시 눈을 떴을 땐 중환자실이었다고 밝혔다.

현재는 퇴원했다는 그는 "보건소에 부작용 신고를 했더니 '2차를 맞을 때는 화이자를 맞지 말라'고 해놓고 백신 부작용이라고는 쉽게 인정해 주지 않았다"며 "모두가 안심하고 맞을 수 있게 부작용에 대한 처우가 개선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이하 추진단)에 따르면 현재까지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발생한 이상반응 신고사례 총 2263건(사망 632건, 중증 852건, 아나필락시스 779건) 중 276건(사망 2건, 중증 5건, 아나필락시스 269건)에 대해 인과성이 인정됐다.

임현정 기자 lhjbora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