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성은, '김웅 대화방' 폭파…사정기관 총동원 과잉수사 논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고발 사주 의혹' 관련해서는 대검이 감찰을 벌이고 있는데 이어 공수처와 경찰, 서울중앙지검 수사팀까지 동시다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수사 주체만 4곳에 달한 건데, 정작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제보자 조성은 씨와 김웅 의원 간 텔레그램방은 이미 파괴돼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원본을 지우고 캡쳐 화면만 남겨둔 게 확인이 됐다는데, 이게 단순한 실수였는지 아니면 뭔가 의도가 있었던 건 아닌지 아무튼 이상한 점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