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포스트 스가' 후보 4명으로…노다, 자민당 총재 선거 출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후임을 뽑는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 후보가 4명으로 늘었습니다.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사장 대행은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총재 선거 입후보에 필요한 국회의원 20명 추천을 확보했다며 출마 의사를 표명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보도했습니다.

노다 대행은 "지금까지 주역이 되지 못한 여성과 어린이, 고령자, 장애인이 사회에서 제대로 살아갈 수 있는 보수 정치를 만들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내일(17일) 고시되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는 노다 대행과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 등 4명으로 늘었습니다.

소속 파벌이 없는 개혁 성향의 노다 대행은 지난 1993년 처음 중의원에 당선된 9선 의원입니다.

일본 정부에서 우정상과 소비자행정담당상, 총무상을, 자민당에서 총무회장 등을 역임했습니다.

노다 대행은 '선택적 부부 별성' 제도에 찬성하는 등 자민당 내 보수파와는 정책적으로 거리가 있습니다.

선택적 부부 별성은 결혼 후에도 희망하면 부부가 각자의 성을 사용하도록 인정하는 제도입니다.

이번에 처음 자민당 총재 선거에 나서는 노다 대행은 일한여성친선협회 회장을 맡고 있으며, 남편은 재일교포 3세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자민당 총재 선거 후보 4명 가운데 노다 대행과 다카이치 전 총무상은 여성입니다.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2명의 여성 정치인이 입후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지난 2008년 총재 선거 때 고이케 유리코 현 도쿄도지사가 출마해 아소 현 부총리 등에게 밀려 3위를 차지한 것이 자민당 총재 선거에 여성 정치인이 입후보한 첫 사례였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안서현 기자(ash@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