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힘 "화천대유 누구 거냐"…이재명측 "곽상도 아들 근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놓고 정치권 공방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게이트 TF를 꾸려 이재명 경기지사를 정면으로 겨냥했습니다. 이재명 캠프는 의혹의 중심에 있는 화천대유에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근무했다며, 오히려 야당 게이트라고 주장했습니다.

고승혁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이 '대장동 게이트 진상규명 TF'를 꾸렸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화천대유가 누구 것인지 밝히라며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수사도 언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