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강제수사 돌입하나…판결문 조회 직원 확인, 의미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법조팀의 이지혜 기자와 한 걸음 더 들어가보겠습니다. 판결문을 조회한 사람들은 파악이 됐습니다. 그러면 수사정보관실 관여 의혹이 좀 더 구체화된 것으로 볼 수 있는 건가요?

[기자]

아직 그렇게 말하기는 좀 이릅니다.

형사사법정보시스템 킥스라고 부르는 이 시스템에 접속을 해서 제보자 지모 씨의 판결문을 조회하고 봤다는 건데요.

이 직원들이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에 관여했다, 이렇게 단정하기는 이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