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판결문' 열람자에 손준성 소속 부서 직원도 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번엔 대검찰청의 '진상 조사'와 관련해 뉴스룸이 새롭게 취재한 내용입니다. 대검 감찰부는 고발장에 첨부된 실명 판결문을 검찰내부망에서 누가 열람했는지 확인했습니다. 이들 가운데엔, 손준성 검사가 소속됐던 수사정보정책관실 직원들도 있었던 걸로 파악됐습니다. 물론, 아직 열람까지만 확인된 상태입니다. 판결문을 실제 유출했는지 여부는, 조사가 더 필요합니다.

조보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