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예의 지키라" 경고하면서도‥남·북·미 모두 '수위 조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김여정 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반발했는데 우리 정부는 여기에 어떻게 반응했는지, 어제, 오늘의 상황이 앞으로 한반도 상황에 어떤 영향을 줄지 청와대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배주환 기자.

◀ 기자 ▶

네, 청와대는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으로 공식 입장을 대신했습니다.

그 정도 반발은 예상 가능했다, 특별히 예민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