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fn사설] 경차 캐스퍼 돌풍, 상생형 일자리 더 확산되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주형 일자리 첫 작품
新 고용모델 자리잡길


파이낸셜뉴스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1호 작품으로 출시한 경차 캐스퍼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첫 노사 상생형 지역일자리인 '광주형 일자리'제1호 사업이 잭팟을 터뜨렸다. 첫 작품인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자동차(SUV) 캐스퍼는 온라인으로 사전 예약을 받았는데 하루 만에 무려 1만8940대가 예약됐다. 이는 현대자동차의 내연기관차 사전예약 최다 기록이다.

광주 지역 노·사·민·정이 2019년 1월 상생협약을 체결한 지 2년8개월 만이자, 올해 4월 광주글로벌모터스(GGM)의 완성차 공장이 준공된 지 5개월여 만의 쾌거이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는 데는 장장 7년이 걸렸다. 노사 상생으로 위기를 극복한 독일의 국민차 폭스바겐 사례에서 착안했다.

광주형 일자리의 사회적 합의 과정은 결코 쉽지 않았다. 오랜 협상과 고된 합의 과정을 거쳤다. 고용 위기에 직면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적정 임금과 적정 노동시간, 원·하청 관계 개선 등 새로운 모델의 실험무대였다. 지금까지 539명을 직접고용했는데 이 가운데 20대가 절반을 차지하는 등 의미 있는 고용 효과를 냈다.

노동자 평균 임금(주 44시간 기준)은 3500만원으로 현대차 생산직 평균 연봉(8800만원)의 40% 수준이다. 누적 생산 35만대가 될 때까지 임금을 올리지 않기로 했다. 대신 '사회적 임금' 개념으로 광주시가 중앙정부와 함께 주거지원·공공어린이집·체육관·통근버스 등 다양한 복지를 제공한다. 주거지원 1단계로 임대보증금 이자와 월 임대료 지원을 시작했다. 2단계로 행복주택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광주형 일자리가 좋은 스타트를 끊은 만큼 전국의 다른 상생형 지역일자리도 성과를 내야 하는 과제가 우리 앞에 놓였다. 상생형 지역일자리로 선정된 지역은 광주, 경남 밀양, 강원 횡성, 전북 군산, 부산 등 5곳이다. 밀양형 일자리는 친환경 스마트 뿌리 산단 조성, 횡성형 일자리는 초소형 전기차 생산, 군산형 일자리는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 부산형 일자리는 전기차 공동 연구개발 등의 지역밀착형 모델이다.

이 모델이 성공적으로 뿌리내리기 위해선 노사의 동반자 관계뿐만 아니라 지자체·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 무엇보다도 임금 수준이 기존 자동차업계보다 낮기 때문에 사회적 임금을 실질적으로 보장해주는 게 중요하다. 과제도 만만찮다. 먼저 노사 간 상호 존중 인식과 새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느냐가 최대 관건이다. 광주형 일자리가 '한국형 일자리' 모범사례로 안착하길 기대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