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때의 '앙숙'…지금은 자매처럼, 윌리엄스·샤라포바 다정한 한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왼쪽부터 비너스, 샤라포바, 세리나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장 안팎에서 껄끄러운 장면을 연출해 '앙숙'으로 불렸던 테니스 스타 세리나 윌리엄스(40·미국)와 마리야 샤라포바(34·러시아)가 다정한 모습으로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샤라포바는 16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윌리엄스 자매와 나란히 찍은 사진을 손뼉을 치는 이모티콘과 함께 올렸다.

그러자 폭스스포츠 등 외국 매체들은 '윌리엄스와 샤라포바가 불화설을 잠재웠다'며 일제히 관심을 보였다.

윌리엄스의 언니 비너스 윌리엄스(41·미국)까지 세 명이 나란히 찍은 이 사진은 지난 주말 미국 뉴욕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한 행사장에서 촬영한 것이다.

세리나 윌리엄스와 샤라포바는 현역 시절 라이벌 이상의 '앙숙'이었다.

2004년 윔블던 결승에서 당시 17세였던 샤라포바가 윌리엄스를 물리치며 세계 테니스계를 깜짝 놀라게 했고, 그해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챔피언십에서도 샤라포바가 이겼다. 이후 2005년부터 2019년 마지막 맞대결까지 윌리엄스가 19전 전승을 거뒀다. 둘은 2013년 6월 공개 석상에서 서로 사생활까지 거론하며 설전을 벌였고, 2017년 샤라포바는 자신의 자서전을 통해 윌리엄스와 좋지 못했던 기억을 공개했다.

2004년 윔블던 결승에서 자신에게 패한 윌리엄스가 지인에게 '다시는 그런 멍청한 X(비속어)에게 지지 않겠다'고 말하며 분노했다는 사실을 전해 들었다고 썼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