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성은 “박지원 8월 하순 한번 더 만났다” 시인…野 “朴원장 경질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8월에 한 차례 더 만났다고 16일 시인했다. 9월 2일 뉴스버스의 첫 보도 직전에 또 한 차례의 만남이 있었던 것.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박 원장을 즉각 경질하라고 촉구했다.

조 씨는 16일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8월 11일 박 원장을 만났고, (뉴스버스의 첫) 보도가 나간 이후에 한 차례 더 만남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8월 넷째 주쯤 (박 원장이) 잠깐 티타임을 하자고 해서 업무 미팅을 하다가 (롯데호텔에) 잠시 가서 뵌 것뿐”이라고 답했다.

다만 조 씨는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조 씨와 박 원장이 이달 8일에도 만났다고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선 “8일은 수사기관에서 포렌식을 하루 종일 참관했다”고 부인했다.

국민의힘은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제보 사주라는 말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국정원법에 보면 정치관여죄가 있다”며 “그거(조 씨가 제보한 고발장)를 유포하기 위해서 (박 원장이) ‘보도해라’ 했다면 명백한 정치관여죄”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김도읍 정책위의장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선거중립의 의무를 지키려면 박지원 원장을 즉각 경질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선 국민의힘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을 두고 공방이 벌어졌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국민의힘 최형두 의원이 “손 검사가 윤석열의 사람이냐”고 묻자 “소상히 알지 못하지만 4가지 정도의 근거를 놓고 볼 때 손 검사는 윤 전 총장의 측근 중의 측근”이라고 답했다. 최 의원이 “무슨 근거로 손 검사가 고발장을 보냈다는 것이냐”고 하자 박 장관은 “조 씨의 여러 인터뷰와 조작 가능성이 극히 희박한 텔레그램 디지털 정보 이런 것들”이라고 답했고, 최 의원은 “일반 독자보다 못한 추리력”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박 장관도 “그건 잘못된 판단”이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윤석열 후보는 국민께 최소한의 염치가 있다면 즉각 사퇴하고 수사에 응하라”며 “국민의힘과 검찰이 공동 주연이라는 것이 명백히 드러나고 있는 만큼 국민의힘은 대국민 사과와 함께 관련자 전원을 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