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주목받는 블록체인 기술

"내 의료기록 한눈에"…세종텔레콤, 블록체인 기반 의료 서비스 참가자 모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제공 = 세종텔레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수많은 의료기관에 흩어져 있는 의료 데이터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가 등장한다.

세종텔레콤(대표이사 김형진 유기윤)은 에이아이플랫폼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의료 마이데이터 비대면 플랫폼 '비헬씨(B-Healthy)'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16일 밝혔다.

비헬씨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삼은 의료 마이데이터 서비스다. 오는 12월 출시 예정이다.

이용자는 비헬씨 플랫폼에 진료기록을 제공한다. 진료기록 데이터는 이용자 동의를 얻은 후 데이터를 가명 처리한 뒤 제약사, 연구소, 바이오 기업 등에 제공한다. 이용자는 리워드개념으로 포인트를 지급받아 다양한 현물상품으로 교환 할 수 있다.

이용자는 비헬씨 앱을 통해 자신의 의료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다. 의료시설이나 의료기관의 중복 진단을 피할 수 있다.

비헬씨는 우선 예비 고객을 대상으로 유전자 검사 및 분석 정보 제공 참가자 50명을 오는 24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한다.

대한민국 국적의 만 19세 이상 성인이라면 누구나 유전자 검사 및 분석 정보 제공자로 참여할 수 있다. 다만 부산대학교병원을 방문할 수 있는 부산, 울산 및 경남지역 거주자에게 우선 추첨 기회가 제공된다.

검사 결과는 가명 처리된 뒤 블록체인 노드 상에 저장돼 진료정보 제공에 활용될 예정이다.

유전자 분석 검사는 빅데이터 기반의 유전자 정보 분석 전문기업인 '아이크로진'이 진행하는 'DTC(Direct to Consumer)검사'와 '유전자 분석 리포트' 두가지다.

참여자는 'DTC 검사'를 통해 카페인 섭취, 탈모, 혈당 및 혈압과 관련한 유전자 검사 결과를 비헬씨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전자 분석 리포트'를 통해서는 각종 질환, 암, 노화 등 유전적 위험도에 대한 예측 분석결과를 부산대학교병원에 내방해 확인할 수 있다.

왕영진 세종텔레콤 블록체인융합사업팀 이사는 "이용자는 비헬씨 플랫폼을 통해 각종 의료기관에 흩어져 있는 자신의 의료데이터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며 "직접 관리하면서 데이터 권리와 주권도 행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