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영표·김종민·신동근, 이낙연 지지 선언…‘친문 핵심’ 등에 업고 반전 노리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16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친문 핵심’으로 분류되는 홍영표·김종민·신동근 의원이 16일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의원직까지 던지며 배수진을 친 이 전 대표로서는 추석 이후 호남 경선을 앞두고 든든한 지원군을 얻은 셈이다. 그러나 이들의 합류가 경선 판세를 바꿀 정도의 파괴력을 가질지는 미지수다.

세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경선에서 최초로 결선투표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며 “이낙연 후보에게 조금만 더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뒤늦게 이 전 대표를 지지하고 나선 이유에 대해 신동근 의원은 “야당은 홍준표 후보가 될지 윤석열 후보가 될지 모를 정도로 박진감 있게 진행되는데 우리는 일방적으로 정리되면 국민 주목도가 낮아진다”며 “어떤 후보가 되든 최종적 대선 승리를 위해서는 훨씬 역동적인 경쟁이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특정 후보를 반대하는 건 아니다”라고 했지만 이들은 기본소득 반대 정책토론회를 제안하는 등 ‘반이재명’ 기조를 꾸준히 유지했다. 친문 중진인 홍 의원은 이낙연-정세균 캠프 중간에서 ‘다리’ 역할을 하며 두 캠프 간 연대를 위해 노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선 초반 이 지사가 독주하고 정세균 전 총리가 하차한 상황에서 홀로 남은 ‘친문 후보’인 이 전 대표를 위해 뒤늦게 힘을 실은 것이다. 홍 의원은 이날 지지 선언 뒤 “정세균 후보가 추구했던 가치와 정책은 이낙연 후보와 굉장히 비슷하다”며 “그런 점에서 정 후보를 지지했던 의원들도 함께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추석 연휴와 이어지는 호남 경선을 앞두고 친문 지지층을 이 전 대표 쪽으로 결집시켜 이 지사의 ‘결선투표 없는 본선행’을 저지하겠다는 전략적 움직임인 셈이다. 이들의 ‘이낙연 지지’ 선언으로, 당 지도부가 아닌 이른바 ‘친문 핵심’ 중 도종환·고민정·윤건영 의원 정도만 중립지대에 남게 됐다.

이낙연 캠프는 3인방의 합류를 반기며 지지층 결집을 기대했다. 이낙연 캠프 관계자는 “호남에서 표 차이를 확 줄여 결선투표 또는 역전의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며 “(세 의원의 지지 선언은) 친문 성향의 지지자들에게 큰 메시지가 될 거라고 본다”고 기대했다. 반면, 이재명 캠프 관계자는 “(세 의원은) 이전부터 이재명 후보를 공격했던 분들”이라며 “크게 영향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결선투표 가능성에 주목하면서도 ‘이재명 대세론’이 흔들릴 가능성은 적다고 내다봤다. 이준한 인천대 교수는 “(세 의원의 합류는) 마지막 총력적으로 봐야 한다”며 “1등과의 격차를 얼마나 줄이느냐, 이재명 후보가 50%를 유지하느냐 등에 영향을 줄 수는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수민 정치평론가는 “현 시점에서의 지지는 승세를 뒤집어보겠다는 취지는 아닌 것 같다”며 “남은 경선에서 조금 더 치열하게 싸우는 판을 마련해주는 의미는 있겠지만 대세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송채경화 노지원 기자 khsong@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