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울산서 40대 남성 백신 2차 접종 후 3일만에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역당국 백신 연관성 조사나서
3일 전 사내 진료소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에 거주하는 40대 남성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3일 만에 숨져 방역당국이 백신 연관성 여부를 조사키로 했다.

16일 울산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울산의 한 대기업 직원 A씨(45)가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 숨졌다.

A씨는 앞서 지난 13일 회사 사내 진료소에서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받았다. 다음날 오후부터 식은 땀을 흘리고 호흡 곤란 등의 증세를 보이다 오후 10시께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이후 의식을 잃은 상태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 이날 오전 결국 숨졌다.

울산시 방역당국 관계자는 "A씨의 사망이 백신 접종과 연관성이 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