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재석의 통 큰 추석선물… 소속사 전직원에 ‘한우’ 쐈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그맨 유재석이 소속사 전직원에게 소고기를 선물했다.

조선일보

(왼쪽부터) 유재석, 유재석이 안테나 직원들에게 선물한 소고기/뉴시스, 정재형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5일 가수 정재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유재석님이 안테나 전직원에게 하사하신 소고기.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 하나를 올렸다. 공개된 영상에는 정재형이 소고기 포장을 푸는 모습이 담겨 있다. 포장지에는 ‘최고급 명품 한우’ 스티커가 붙어 있었다.

조선닷컴 취재를 종합하면, 유재석은 최근 안테나 소속사 전직원의 주소를 취합해, 해당 주소로 소고기를 선물로 보냈다.

유재석은 지난 7월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마무리하고 안테나로 이적했다. 정재형은 안테나 소속이다. 안테나는 국내 대표 싱어송라이터 유희열이 수장으로 있는 음악 전문 레이블로 토이, 루시드폴, 페퍼톤스, 정승환, 권진아, 샘김, 적재 등 소속돼 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