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이재 옹호’ 인지웅 “잠자리 요구 비일비재, 촬영 중 방 잡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인지웅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허이재가 과거 유부남 배우에게 성관계를 요구당했다는 폭로를 한 것과 관련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유튜버 이진호씨는 유부남 배우로 지목된 A씨가 관련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며 허이재에게 유부남 배우의 실명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아이돌 댄스 트레이너 겸 유튜버 인지웅은 15일 자신의 유튜브에 ‘허이재의 말이 사실인 이유 나도 많이 봤으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인지웅은 “네티즌들이 (가해자가)어떤 배우인지 찾고 있는데 저는 저격할 생각은 없다. 하지만 허이재의 말이 거짓일 수 없다”라며 “이쪽에서 일하는 분들은 알면서 쉬쉬하는 경우 너무나 많다. 저도 엔터 쪽에서 오래 일했고 현역 배우 친구들도 있다”라고 했다.

이어 “방송판에서 오래 일한 분들은 알 거다. 드라마 촬영하다 브레이크 타임에 한두 시간씩 없어지는 배우들이 있다. 촬영장에 소문이 파다하지만 알면서 넘기는 거다. 둘이서 방 잡고 쉬고 오는 것”이라며 “신입급은 도리어 휴게실에서 쉰다. 쉬는 시간을 만들 수 있는 짬(경력) 찬 배우들이다. 더 웃긴 건 가정이 있는 사람들이 그런다. 안 되는 일인 것 같지만 비일비재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인지웅은 “젊은 배우들끼리는 이런 일이 없다. 30~40대 초반과 중년 배우 중에 있다. 별의별 꼴 다 봤을 것이다. 짬 좀 차고 고인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허이재는 한 유부남 배우에 대해 “결정적인 내 은퇴의 계기였다. 작품 파트너였는데 처음에는 잘해줬다. 그런데 어느 날 ‘너는 왜 오빠한테 쉬는 날 연락을 안 하냐’더라. 그때부터 슬슬 시작이 되더니 이 X 같은 X아. XXX아 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허이재는 “(해당 남배우 대기실에 들어가자) 갑자기 목소리가 거짓말처럼 부드러워지면서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뭐라는 줄 아냐. 너랑 나랑 연인 사이 같지가 않대’라고 했다. 노력하겠다고 하니까 ‘남녀 사이에 연인 사이 같아지려면 같이 자야 된다더라’”라며 “‘근데 너는 그러기 싫지? 그러니까 잘하라고 이 X같은 X아. 너 때문에 연기에 집중을 못하잖아 XXX아’”라고 욕설을 했다고 밝혔다. 허이재는 해당 유부남 배우에 대해 “현재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라고 했다.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해당 남배우로 추정되는 인물들의 리스트가 돌기도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