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개혁 둘러싼 갈등

추미애 "윤석열 후보가 손준성 검사 유임을 강력 요청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추미애 후보, 16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
"윤석열 전 총장이 손준성 검사 유임 강력 요청했고 제2, 제3의 인사 통해서도 요구했다"
"네거티브와 무책임의 대명사가 민주당의 얼굴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낙연 전 대표 비판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후보는 "윤석열 후보가 고발 사주 의혹의 당사자인 손준성 검사의 유임을 강력히 요구했고 그게 먹히지 않자 제2, 제3의 인사를 통해 자신의 요구를 관철시키려 했다"고 밝혔다.

추 후보는 16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윤석열 정치검찰의 청부고발 사건은 대표적인 국기문란 사건이고, 그 내용의 핵심은 검찰과 야당의 검은 야합"이다고 윤 후보를 강력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가 손준성 검사의 유임을 강력히 요구했는데, 손 검사에 대해 직급을 강등해서라도 그 자리에 유임시키려는 이유를 납득하기 어려웠는데, 알고보니 (손 검사가) 청부고발장을 작성한 것으로 강력히 추정되는 인물이었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 연합뉴스추 후보는 "(이런 상황을 살펴보면) 왜 윤석열 후보가 손준성 검사를 싸고돌았는지 확연해진 것"인데도 "이제 와서 법무장관에게 책임을 묻는 이낙연 후보의 논리는 도저히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이낙연 전 대표도 비판했다.

또 "개혁을 소홀히 하고, 오히려 발목 잡던 사람이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가 되어서는 안 된다. 네거티브와 무책임의 대명사가 민주당의 얼굴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낙연 전 대표를 정면으로 겨냥했다.

이밖에 추 후보는 "1차 수퍼위크 결과 당당히 3위로 도약했고, 두 자릿수 지지율을 보내주셨다"면서 "내년 대선과 이번 경선은 결국 호남의 선택이 승패를 좌우한다"며 광주전남 지역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