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긴급재난지원금

하위 88% 재난지원금…여론조사서 ‘현행대로 43% VS 전국민 48%’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국민으로 확대 의견에 찬반 여론이 엇비슷

세계일보

서울 중로구 통인시장에는 '긴급재난지원금 받습니다'라고 적힌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소득하위 88%’에 지급되는 국민지원금을 전국민으로 확대하자는 의견에 대해 찬반 여론이 엇비슷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6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응답자의 48.2%는 전국민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행과 같은 하위 88%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한 응답자도 43.7%에 달했다.

두 응답 사이 격차는 4.5%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전국민 확대’ 의견에 공감한다는 응답은 특히 인천·경기에서 52.6%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전날 정부의 국민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된 소득 상위 12% 경기도민에게 인당 25만원의 추가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