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독일 대표 음악 마켓 '리퍼반 페스티벌'에 주빈국으로 참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전혜원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2~25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리퍼반 페스티벌 2021’에 주빈국으로 참가한다고 16일 밝혔다.

‘리퍼반 페스티벌’은 새롭고 재능있는 아티스트를 전 세계에 소개하는 쇼케이스 무대다. 글로벌 음악산업 관계자들이 모이는 독일의 대표 음악 마켓으로 지난 2006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올해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으로 개최한다. 인디, 록, 팝, 일렉트로닉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과 콘퍼런스, 비즈니스 네트워킹 등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처음으로 주빈국으로 선정돼 참가하는 한국 콘진원은 주빈국 특별 프로그램으로 공식 개막공연과 콘퍼런스 세션에 참여한다. 개막공연에는 그룹 드리핀과 래퍼 브린의 특별 공연이 펼쳐진다. 이밖에도 쇼케이스 참가 팀 확대와 스폰서십 홍보 등 혜택이 주어져 개성 있는 뮤지션들과 K팝의 다양한 장르를 선보인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