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캠프 “대검이 한겨레에 고발장 이미지 줬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지원 ·조성은·대검·한겨레신문 이어지는 정치공작 공모 관계 밝혀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가 16일 한겨레신문의 9월6일자 고발장 보도 출처로 대검찰청이 강력히 의심된다며 대검의 의혹 해명과 공수처의 신속한 수사를 요구했다.

조선일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조성은씨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캠프의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한겨레신문은 고발장 이미지 파일을 9월 5일 일요일 입수했다고 밝혔다”며 “당시 고발장 이미지 파일을 보유하고 있던 주체는 (윤 전 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조성은씨와 대검 감찰부인데 조씨는 제공한 적이 없다고 하니 대검 감찰부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면서 대검에 즉각적 의혹 해명을 촉구했다.

한겨레는 지난 6일 ‘윤석열 검찰’이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범여권 인사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의 핵심 물증이라며 20쪽 분량의 고발장 전문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한겨레는 고발장 외에도 고발 증거자료로 첨부된 페이스북 게시글 갈무리 87건, 채널A 사건의 핵심 당사자인 제보자 지모씨 실명이 기재된 판결문 3건 이미지도 확보했다고 했다. 한겨레는 이러한 자료의 출처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는데 해당 자료와 관련 제보자 조성은씨는 지난 13일 언론 인터뷰에서 “이미지 파일 140여건이 담긴 자료는 대검찰청과 공수처 등 수사기관에만 제출했다”며 “(조씨가 제보한 고발 사주 의혹을 처음 보도한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를 비롯한 다른 언론사에 전혀 제공한 적이 없다”고 했다. 뉴스버스 역시 첫 보도를 한 지난 2일 고발장과 관련 자료를 갖고 있지 않은 사실을 밝힌 바 있다. 뉴스버스가 조성은씨로부터 고발장 자료를 제공받은건 한겨레가 고발장 관련 기사를 보도한 이후의 일이다.

조씨는 지난 3일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에게 직접 연락해 공익신고자 보호를 요청했고 이후 대검을 찾아가 USB 등 자료를 제출한 뒤 사건 내용을 진술했고 9일엔 공수처에 출두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조씨 주장이 사실이라면 조씨가 고발장 등 자료를 제공한건 대검과 공수처 이외에는 없다는 얘기다.

윤석열 캠프는 “한겨레신문이 9월 6일 보도한 고발장 이미지 파일 출처는 어디냐”며 “한겨레신문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중천의 원주 별장에서 수 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대형오보를 낸 전력이 있는 신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겨레가 고발장 이미지 파일을 입수한 5일 당시 관련 자료를 보유하고 있던 주체는 조씨와 대검 감찰부인데, 조성은은 제공한 적이 없다고 하니 대검 감찰부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대검의 즉각적 의혹 해명을 촉구했다.

캠프는 조씨가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이후와 관련 뉴스가 보도되기 전인 8월11일과 8월말 두 차례에 걸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만난 배경도 석연치 않게 보고 있다. 캠프는 “박지원·조성은 – 대검 감찰부 - 한겨레신문으로 이어지는 정치공작 공모관계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하라”며 “대검이 해당 고발장 이미지 파일을 한겨레신문에 제공한 것이라면 이는 묵과해서는 안 될 검찰의 정치개입이고 검언유착 사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피의사실 공표금지를 금과옥조로 삼아왔던 현 정권 검찰개혁과도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대검 감찰부는 국민권익위원회 소관사항인 공익신고를 이례적으로 직접 접수했고 관련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기자회견을 하는 시간에 언론에 조씨가 공익신고자 요건을 갖췄다는 문자 공지를 했다. 야당이 대검의 정치개입 의도를 의심하는 배경이다. 제보자 조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본인이 제기한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보도가 나간 이후 “신분 노출이 끔찍했기 때문”에 사건의 핵심 증거인 김웅 의원과의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나왔다고 했다. 스스로 제보자임을 공개하고 연일 언론 인터뷰를 하면서 신분 노출이 우려돼 텔레그램 대화방을 폭파했다는 설명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김민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