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살인 혐의 구미 3세 여아 친언니 항소 기각…징역 20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엄하게 처벌해 장기간 사회에서 격리해야"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경북 구미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살 여자아이의 친언니 김모(22)씨에게 항소심에서도 징역 20년의 중형이 선고됐다.

대구고법 형사1-3부(정성욱 부장판사)는 16일 자기 딸인 줄 알고 키우던 동생을 빈 빌라에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기소된 김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인과 검사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

김씨는 1심에서 징역 20년에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160시간 이수, 아동 관련 기관 취업제한 10년을 선고받았다. 이에 김씨와 검찰 모두 양형이 부당하다며 항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