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풍 '찬투' 속도 내며 북상 시작…제주 낮부터 직접영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 비상대응 1단계 발령해 인명피해 구역 등 안전 점검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가 16일부터 속도를 내며 북상하면서 이날 오후부터 제주에 직접영향을 주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찬투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370㎞ 해상에서 시속 10㎞로 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80hPa, 강풍반경은 280㎞이며,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강도 '중' 수준인 초속 29m다.

지점상으로보면 상하이 동남쪽 해상에 위치한 찬투는 고기압에 가로막혀 벌써 나흘째 이곳에서 시속 1∼10㎞로 매우 느리게 움직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