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노래방 기기업체 '금영엔터테인먼트' 회장 횡령 의혹 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래방 기기 업체인 금영엔터테인먼트 회장이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김 모 회장을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기술사용료 명목으로 외부 업체에 준 돈이 김 회장 개인 계좌로 다시 흘러갔다는 의혹을 알아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부터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구체적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혜인 기자(hi@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