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0대 노인, 치매 아내 살해 후 극단적 선택…“내가 데리고 간다” 유서 남겨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80대 노인이 치매를 앓던 70대 아내를 살해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5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3시30분께 송파구 오금동 한 빌라에서 A(80)씨와 아내 B(78)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최고 신고자인 부부의 딸은 부모와 연락이 닿지 않자 집을 찾았다가 시신을 발견하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는 A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발견됐는데 그 안에는 “내가 데리고 간다”라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치매 환자였던 B씨를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지난 2018년 아내 B씨가 치매 진단을 받으며 직접 병간호를 해왔다. 하지만 병세가 나빠지면서 인근 치매안심센터를 찾아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으나 지난 5월부터는 방문이 뜸해지며 6월부터는 연락이 닿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부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나 차상위계층 등 관리 대상에 해당하지 않아 주민센터는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A씨의 살해혐의에 대해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