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원 "함께 술마셨다" 주장에 윤석열 "이성 잃었다"

댓글 1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 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박지원 국정원장이 국정원 대선 개입의혹을 둘러싸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박지원 원장이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 씨를 여러 차례 만난 사실이 드러나면서 이번 사건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는게 윤 후보 측의 판단입니다.

관련해 박 원장이 "윤 후보와 자주 술을 마셨다, 내가 입을 다무는 게 유리하다"고 했습니다. 이게 무슨 뜻일까요? 협박처럼 들리기도 하는데 이에 대해 저희 취재진이 윤석열 후보에게 이게 무슨 뜻인지 직접 물어봤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