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아이폰13 공개날 애플-삼성전자 설전…수혜株 주가는 `우수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자인·가격 변화 없어…AP·카메라 개선

'역대급 판매' 전작比 출하량 감소 전망도

수혜株는 LG이노텍·비에이치·덕우전자 등

부품사 판가 인하 우려도…"투자 주의 필요"

이데일리

15일 이데일리TV 빅머니1부 ‘뉴스 in 이슈’ 방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TV 성주원 기자] 15일 이데일리TV 빅머니1부 ‘뉴스 in 이슈’에서는 간밤 공개된 애플의 차기작 ‘아이폰13’ 관련 소식을 다뤘다.

애플이 차기작 ‘아이폰13’을 공개했다. 아이폰13 시리즈는 일반, 미니, 프로, 프로맥스 등 4가지 제품군으로 구성됐다. 깜짝 놀랄만한 변화는 없었다. 디자인은 전작과 동일했다. 애플은 새로운 모바일 프로세서(AP) 탑재에 따른 속도 향상(경쟁 제품 대비 최대 50% 빠른 CPU), 노치 크기 20% 축소, 배터리 성능 개선, 카메라와 동영상 기능 발전(센서 시프트 OIS를 확대 채용, 시네마틱 모드) 등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가격은 전작과 동일하게 책정됐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가격 상승, 모뎀·후면카메라·디스플레이 기능 추가 등 재료비 상승 요인이 많았음을 감안하면 고무적인 가격 정책”이라며 “유저베이스의 저변을 넓히고자 하는 애플의 생각을 다시 한번 엿볼 수 있는 대목”이라고 평가했다.

애플은 이날 아이폰13 공개 영상에서 “경쟁사들은 현재 애플 칩을 따라잡기에 급급한 상황이다. 이번 A15 바이오닉 칩으로 이 같은 격차는 더 벌어질 것”이라며 삼성전자를 대놓고 견제하기도 했다. 삼성전자(005930)는 이에 질세라 미국법인 공식 트위터 ‘삼성 모바일 US’ 계정에서 “우리는 120Hz(헤르츠)의 고주사율을 적용한지 꽤 됐는데…”, “반으로 접힌다면 얼마나 더 멋졌을까?” 등의 트윗을 게시하며 애플이 뒤늦게 120Hz 고주사율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점과 아직 폴더블폰을 내놓지 못한 점을 저격했다.

이데일리

‘삼성전자 모바일 US’ 트윗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폰13 시리즈 출하량에 대한 증권사 전망은 엇갈렸다. SK증권은 전작과 비슷한 수준을 예상했고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 현대차증권은 ‘전작 대비 증가’, 하이투자증권과 KB증권, 하나금융투자는 전작에 못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아이폰13 시리즈 출하량이 전작보다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의 주된 논리는 ‘전작의 판매량이 역대급’이었다는 점이다. 반면, 출하량 증가 가능성을 점친 논리의 근거로는 △미국 통신사의 강력한 프로모션 예고 △중국 내 화웨이 잔여물량 흡수 가능성 및 미국 내 LG전자 빈자리 발생 △오프라인 매장 리오픈 △5G폰으로의 교체 수요 증가 △전작 대비 앞당겨진 출하 시점 등이 제시됐다.

이창민 KB증권 연구원은 “전작 대비 소폭 줄어든 출하량이 전망되지만, 절대적인 관점에서는 결코 낮은 수준이 아니다”라며 “2018년 출시된 아이폰XR·XS·XS Max 등의 출하량과 비교했을 땐 30% 증가, 2019년 출시된 아이폰11의 출하량과 비교했을 땐 7% 증가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아이폰13은 글로벌 시장에서 오는 24일, 국내에선 다음달 8일 출시된다. 오는 17일부터 사전 주문이 가능하다.

이데일리

아이폰13. (사진=애플)


아이폰13 출시에 따른 수혜주 의견은 대체로 일치했다. 증권사들은 LG이노텍(011070)을 가장 많이 꼽았고 비에이치(090460), 아이티엠반도체(084850), 덕우전자(263600) 순으로 언급됐다. 다만 아이폰 수혜주로 꼽힌 종목들은 이날 일제히 주가가 하락했다. 비에이치(-5.57%)의 낙폭이 가장 컸고, LG이노텍(-5.27%), 덕우전자(-4.69%), 아이티엠반도체(-3.34%)도 전거래일 대비 약 3~5% 하락한 채 장을 마쳤다.

이베스트투자증권에서는 관련주 투자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남대종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2017년 이후 애플이 신제품을 출시한 뒤 애플과 국내 주요 관련 기업들의 주가를 살펴보면 항상 동행한다고 판단하기는 어렵다”며 “애플이 비용을 통제해 판매량을 확대시키려는 전략은 향후 부품업체들에게 판가 인하 압박이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부각될 수 있으므로 반도체·디스플레이 업종 투자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반도체 업종과 디스플레이 업종에 대해 각각 ‘비중확대(Overweight)’, ‘중립(Neutral)’의 투자의견을 유지했다.

-----------------------------------------------

* 위 텍스트는 방송 내용의 일부분으로, 전체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애플이 신제품을 공개?

- 애플, 아이폰13 공개…AP·카메라 개선 등 부각

- 전작과 동일한 가격 책정…“유저 저변 확대 의지”

삼성과의 모바일 대전 본격화? 판매 전망은?

- 애플, 자사 AP 우월함 강조…삼성전자 견제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폰13 출시 수혜주는?

- 이베스트투자증권 “부품사, 판가 인하 압박 우려…투자 주의 필요”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