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혁신 없다” 아이폰13 공개 이후 외신들 ‘냉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타임즈 “아이폰12와 크게 달라진 게 없어”

더버지 “과거 애플의 S모델과 유사해” 지적

아이폰12도 초반 혹평 경험, 향후 판매량 관심

이데일리

아이폰13. (사진=애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애플이 차세대 아이폰 ‘아이폰13’을 공개했지만 시장에서의 반응은 크지 않아 보인다. 애플에게 기대했던 큰 혁신이 보이지 않고 기능적으로만 개선이 이뤄진데 따른 실망감으로 보인다. 외신들도 잇달아 혹평을 내놨다.

뉴욕타임즈는 14일(현지시간) 아이폰13 공개 행사 직후 “전작과 큰 변화가 없다”고 평했다. 실제 디자인 측면에서 아이폰13은 노치(디스플레이 상단의 움푹 들어간 부분)가 20% 줄어들고 후면 카메라 위치가 다소 변경된 수준이다.

뉴욕타임즈는 보도를 통해 “애플이 더 밝은 화면, 더 긴 배터리 수명, 카메라 성능 개선, A15 바이오닉 탑재 등을 지원한다고 강조했지만 전작인 아이폰12와 크게 달라진 게 없다”고 언급했다.

일부에서는 아이폰13이 아닌 ‘아이폰12s’로 불러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IT 전문매체 더버지도 “노치의 크기가 줄었지만 획기적인 새로운 기능, 변화가 많지 않다”며 “과거 애플이 출시해왔던 S모델과 유사하다”고 평가했다. S모델은 디자인과 성능이 약간 개선된 수준의 제품군이다. 사실상 아이폰13이 신모델로서의 존재감이 크지 않다는 지적이다.

월스트리트저널 역시 아이폰13에 대해 “과거 깜짝 혁신을 통해 놀라움을 줬던 스티브 잡스와 달리 팀쿡은 이용자들의 안드로이드 이탈을 막는 수준의 전략을 추진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다만 이 같은 혁신에 대한 혹평이 실제 아이폰13의 판매와 연결될지는 미지수다. 지난해 아이폰12도 초반 “혁신이 없다”는 혹평을 받은 바 있지만 출시 이후 7개월 만에 1억대를 판매하는 성과를 거뒀기 때문이다. 이미 애플은 아이폰13에 탑재한 모바일 프로세서(AP) 주문을 기존 8000개에서 1억개로 늘리는 등 판매치를 높여 잡은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외신의 혹평과 함께 국내 애플 관련 부품주들까지 아이폰13 공개 이후 주가가 떨어지는 등 실망감이 커보이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다만 가격을 동결하는 등 일부 요소들은 긍정적이어서 향후 판매 흐름을 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