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한, 탄도미사일 2발 발사...문재인 대통령 즉시 보고 받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합참은 15일 오후 북한이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장거리순항미사일 발사 장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석종 국방전문기자 = 북한이 15일 오후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힌 지 이틀만이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순항미사일과 달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에 따라 금지돼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직후 즉시 보고를 받았고, 청와대는 이날 오후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합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북한은 오늘 오후 중부내륙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며 “추가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합참은 “우리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들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이번이 다섯 번째로, 지난 13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지 이틀만이다.

북한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2일과 3월 21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했고, 같은 달 25일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에 해당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바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