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기현 “조성은, 제2의 윤지오…與, 사기꾼을 의인이라 부추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5일 현안 관련 긴급보고 열고 맹비판

“조성은 행보, 상식적으로 이해 어려워”

“접촉내역 비공개…국정원 비밀요원이냐”

헤럴드경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조성은씨 관련 국가정보원의 답변에 대해 비판을 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5일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더불어민주당을 싸잡아 “‘윤지오가 새로 나타났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며 “사기꾼을 데려다놓고 의인이라고 부추겨 세우더니 사기꾼인게 들통나자 민주당은 사과 한마디 하지 않은 모습이 반복된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서 현안 관련 긴급보고를 열고 “조성은 씨의 행보는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구석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씨를 ‘고(故) 장자연씨 사건’ 증언자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 등에 휩싸인 뒤 출국한 배우 윤지오씨에 빗대며 “국세와 직원 월급을 체납하면서 1억원 넘는 고급 승용차를 자랑하는 사진을 올리고 용산의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에 산다고 하는데 그게 사실이라면 도대체 어디서 나왔을까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공익제보자라고 하면서 휴대전화에 있는 자료는 (김웅 의원과의) 대화방을 삭제한 뒤 제출했다고 하니 그것도 참 이해하기 어려운 구석”이라고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정보위원 조태용 의원이 박지원 국정원장이 조성은씨와 접촉한 내역을 (국정원에) 물었더니 ‘국정원장 활동 내용은 공개가 어려운 점을 양해해주시기 바란다’고 답변이 왔다”며 “혹시 조성은씨가 국정원이 별도 관리하는 비밀요원인지, 아니면 별도 신분보장을 해야 되는 VIP인지, 그도 아니면 박 원장이 개인적으로 밝힐 수 없는 모종의 커넥션이 있는 건지 의문이 증폭될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선거가 다가올수록 여권은 이런 거짓 선동을 계속할 것”이라며 “(여권이) 추석 직후에 또 뭔가를 작당하고 있다는 소문까지 들린다. 제2의 김대업, 제3의 윤지오가 또 나타날 것 같다“고 덧붙였다.

yuni@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