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인, 기후변화 걱정 세계 3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럽국가들, 美 기후변화 대처 '잘 못한다'

아시아경제

(사진출처:CN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한국인이 기후변화 위기를 세계에서 세 번째로 우려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4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미 여론조사 기관인 퓨 리서치 센터가 전세계 17개국 1만6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72%가 기후변화로 인해 개인적인 피해를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기감을 가장 크게 느끼는 나라는 그리스다. 그리스는 응답자 중 57%가 기후변화를 '매우 우려한다'고 답했고, 스페인(46%)에 이어 한국(45%)이 3위를 나타냈다.

한국의 경우 2015년 32%에서 올해 45%까지 응답률이 상승했다. 독일과 영국도 2015년 각각 18%, 19%로 조사됐지만, 올해는 37%로 급격히 상승했다.

이 밖에도 호주, 캐나다, 프랑스 등 국가들도 기후 변화로 인한 피해를 우려하는 응답자 비율이 2015년과 비교해 6∼16% 포인트 증가했다.

아시아경제

기후변화에 따른 개인적 피해를 우려한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 변화(출처:퓨 리서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은 기후변화에 대해 우려한다고 답한 응답자 수가 2015년 34%에서 올해 26%로 크게 감소한 유일한 국가였다.

세대별로는 젊은층의 우려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18∼29세 조사 대상자 중 71%가 개인적 피해를 우려했지만, 65세 이상 응답자는 전체 52%만 우려를 나타냈다.

또한 여성은 남성보다 기후 변화가 개인에게 끼칠 영향에 대해 더 우려했다. 독일의 경우 우려를 나타낸 남성은 전체 응답자의 69%였지만, 여성은 82%로 조사됐다.

퓨 리서치 센터는 조사 대상자 중 80%가 기후변화의 영향을 줄이기 위해 생활 방식에 변화를 줄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유럽 국가 중 그리스, 이탈리아, 스페인 지역 응답자들은 절반 이상이 생활 방식을 바꿀 의향이 있다고 답했지만, 벨기에, 독일, 네덜란드 지역 응답자들은 3분의 1미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기후변화에 대한 현재 이뤄지는 사회의 노력이 '잘 되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전체 56%에 불과했다. 스웨덴과 영국의 경우 10명 중 7명이 잘 되고 있다고 답한 응답했고, 싱가포르와 뉴질랜드는 10명 중 8명이 잘 되고 있다고 답해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또한 유럽과 스페인을 비롯한 유럽국가에서는 미국이 기후변화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답했다. 영국과 그리스를 제외한 대부분의 유럽국가에서는 응답자의 4분의 1이 미국의 기후변화 노력이 매우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이번 조사는 최근 독일, 중국, 미국에서 발생한 홍수와 북반구 전역에서 기승을 부린 폭염 발생 이전인 올 봄 실시했다.

유엔 기후전략·정책 전문가인 에리 야마수미는 CNN과 인터뷰에서 "이번 조사는 최빈국과 개발도상국뿐 아니라 북미, 유럽,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많은 사람이 기후 변화로 인한 개인적 위협을 우려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