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에이, 세원 매각 관련 소송에 강경 대응 "정당한 계약 해제 과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아이에이 CI

[파이낸셜뉴스] 아이에이는 과거 계열사였던 세원의 주식 양수도 계약 해제와 관련해 제기된 부당이득금 청구 소송에 대해 "원고 측이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무근이며 당사는 법적 절차에 따라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전일 아이에이는 홍기석씨가 아이에이 외 3명을 대상으로 서울동부지법에 ‘부당이득금 청구의 소’를 제기했다고 공시했다.

아이에이 관계자는 “지난해 7월 체결했던 세원 주식 매매 계약과 관련해 당시 양수인이었던 쿼드파이오니어1호조합의 조합원인 홍기석씨가 소송을 제기한 것”이라며 “당시 계약이 해제된 결정적 이유는 양수인 측의 잔금 미입금으로 인한 것으로 계약 해제에 있어 충분히 적법한 사유였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계약 해제와 관련해 양수인 측이 주장했던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지난해 홈페이지 공지문과 보도자료를 통해 상세히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본 건과 관련해서는 법적 절차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