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월 취업자 52만명 늘었지만…도소매·숙박·음식 -15.1만명(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직원 둔 자영업자 33개월째 감소…자영업 타격 장기화

실업률 2.6%, 동월기준 1999년 통계작성 이래 최저

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곽민서 김다혜 기자 = 지난 8월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진 가운데서도 취업자 수가 약 52만명 늘었다.

증가 폭이 석달 연속 50만명대를 유지했지만 증가 폭은 넉달 연속 축소됐다. 코로나 대유행의 영향이 도소매업, 숙박·음식업 등 대면 서비스업에 집중되며 자영업자들의 타격이 장기화했고, 제조업 고용도 위축됐다.

◇ 8월 취업자 51.8만명 증가…증가폭 넉달째 둔화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60만3천명으로, 1년 전보다 51만8천명 늘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증가 폭이 6월(58만2천명)과 7월(54만2천명)에 이어 석달 연속 50만명대를 유지했다. 다만 증가 폭은 5월 이후 넉달째 둔화하는 흐름을 보였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전월 대비(계절조정)로도 4만8천명 증가하며 2월 이후 8개월 연속 증가를 이어갔다.

고용률(15세 이상)은 61.2%로 전년 동월 대비 0.8%포인트 올랐다.

◇ 직원 둔 자영업자 6만명 줄어…31년 만에 최저

4차 대유행의 영향이 온전히 반영되면서 자영업자와 취약계층의 타격이 이어졌다.

지난달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년 전보다 6만1천명 감소했다.

이로써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2018년 12월부터 33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를 기록했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수는 130만1천명으로, 8월 기준으로 1990년(119만3천명) 이후 31년 만에 가장 적었다.

반면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5만6천명 늘었다. 방역조치로 자영업 업황이 악화한 가운데 키오스크 등 무인 판매가 증가한 영향이다.

임금근로자 가운데에도 상용근로자(32만4천명)와 임시근로자(31만2천명)는 늘었으나 일용근로자는 8만9천명 감소했다.

통계상 취업자로 분류되는 일시휴직자는 62만5천명으로 22만1천명 줄었다.

◇ 도소매·숙박·음식업 타격 장기화…제조업도 '휘청'

산업별로는 도·소매업 취업자가 11만3천명 줄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숙박·음식점업 취업자는 3만8천명 줄어 2개월 연속 감소를 나타냈다. 8월 여름 휴가 성수기에도 감소 폭은 전월(-1만2천명)보다 오히려 확대됐다.

도소매, 숙박·음식업 등 대면 서비스 업종에서만 취업자가 15만1천명 줄어든 것이다.

제조업 취업자도 7만6천명 줄어 작년 12월(-11만명)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는 자동차 파업 등에 따른 조업 중단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보건·사회복지 서비스업(24만3천명), 건설업(12만3천명), 운수·창고업(10만7천명), 교육 서비스업(5만1천명) 등은 취업자 수가 늘었다.

연합뉴스

통계청, 8월 취업자 수 51만 8천 명 증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이 1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 8월 고용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 30대 취업자 18개월 연속 감소…실업률 8월 기준 역대 최저

지난달 청년층(15~29세) 취업자 수는 14만3천명 늘었다. 60세 이상(37만7천명), 20대(13만7천명), 50대(7만6천명), 40대(1만1천명)도 모두 늘었다.

30대 취업자만 8만8천명 줄어 18개월째 감소 흐름을 이어갔다.

실업자 수는 74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명 줄었다.

실업률은 2.6%로 0.5%포인트 떨어지면서 같은 달 기준으로 1999년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체 통계 기준으로 보면 2013년 11월(2.6%) 이후 7년 9개월 만에 가장 낮다.

계절조정 실업률(2.8%) 역시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작년 동월 대비 10만6천명 줄어든 1천675만8천명으로 6개월 연속 감소를 기록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 인구는 240만4천명으로 5만8천명 줄었다.

구직단념자는 64만6천명으로 3만6천명 감소했다.

◇ 홍남기 "4차확산기 도소매·숙박음식업 고용충격 3차확산기의 ⅛ 수준"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지난 7월 12일 수도권에 상향된 거리두기 4단계가 되면서 4차 대유행이 8월 조사기간까지 영향을 미쳤다"며 "1, 2, 3차 때와는 좀 달리 취업은 일부 업종에 제한적 영향을 미쳤고, 8월에도 고용회복세는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8월까지 도소매, 숙박·음식업 등 대면 서비스업 고용 충격의 크기는 코로나 3차 확산기 당시 두 달에 걸쳐 취업자가 27만4천명 감소했던 것과 비교하면 약 8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모습"이라며 "고용시장이 회복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적었다.

연합뉴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