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부남 배우가 성관계 요구” 폭로···허이재 그래도 ‘찐 선배’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부남 배우 성관계 요구 거절하자 돌변···뒤늦게 은퇴 계기 밝혀

허이재, 참된 선배로 김해숙 꼽아···"엄마라고 부르고 싶을 정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허이재(34)가 과거 드라마 촬영장에서 유부남 배우가 성관계를 요구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인 가운데, 기억에 남는 좋은 선배라며 한 중년 배우에게 존경을 표해 관심이 모아졌다.

허이재는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의 ‘‘여배우가 푸는 역대급 드라마 현장 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했다. 2016년 방송된 SBS 드라마 ‘당신은 선물’을 끝으로 은퇴한 허이재는 영상을 통해 자신의 은퇴 계기를 공개했다.

허이재는 “유부남 배우분이 결정적인 내 은퇴 계기였다. 말하면 가정파탄이 날 수도 있다”고 말해 충격을 주었다. 이어 “그 배우가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너랑 나랑 연인 사이 같지 않다고 한다. 남녀 사이에 연인 사이 같아지려면 ‘같이 자면 돼’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당시 허이재가 성관계 제안을 거절하자 남배우의 태도가 곧바로 돌변했다고 말했다. 그는 “갑자기 소리를 지르면서 ‘그러니까 잘하라고 이 X같은 X아. 너 때문에 연기 집중을 못하잖아’라고 다시 욕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 날 이후 허이재에게 드라마 촬영장은 ‘무서운 장소’가 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허이재에게 나쁜 기억만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영상 말미에서 “아, 이 선배는 진짜 찐이다 싶었던 배우가 있었냐”는 질문에 허이재는 “김해숙 선생님”이라고 답했다. 또 “엄마라고 부르고 싶을 정도다. ‘너를 보면 내 어릴 때가 생각난다’라고 말씀하셨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웨이는 “그런 분이 참된 선배다”라고 말을 보탰다.

허이재와 김해숙은 영화 ‘해바라기’에서 모녀지간으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윤선영 인턴기자 candor9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