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유플러스, 영업이익 전년比 12%↑…"5G·신사업 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LG유플러스가 5G 가입자 증가와 신사업 성장에 올해 2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업이익 2684억 원 달성…매출 2.2% 증가한 3조3455억 원

[더팩트|한예주 기자] LG유플러스가 5G 가입자 증가와 신사업 성장 본격화에 힘입어 올해 2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LG유플러스는 6일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2684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3조3455억 원, 서비스수익은 2조766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2%, 5.6%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2105억 원으로 39.8% 뛰었다.

신사업을 포함한 기업인프라 사업이 올 상반기 두 자릿수 성장하며 전체적인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5G 가입자 증가에 따른 무선 사업 부문의 성장도 실적 개선에 힘을 보탰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기업을 대상으로 한 신사업과 회선 사업을 포함한 기업인프라 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12.7% 증가한 3888억 원을 기록했다. 비대면 수요 증가에 따른 솔루션 및 IDC 사업 호조 등이 배경으로 꼽힌다.

가장 크게 성장한 부문은 스마트팩토리를 포함한 B2B 솔루션 사업이다. 2분기 기업 솔루션 사업 매출은 134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3%, 직전 분기 대비 35.8% 늘었다.

기업인터넷과 전용회선 등을 포함한 기업회선 사업 매출도 전년 대비 3.3% 증가한 1879억 원을 달성했다. IDC 사업 역시 온라인 전환 가속화에 따른 수주 증가의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7% 늘어난 667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올 상반기 부산 여수 스마트항만 사업 및 울산·여수 석유화학단지 스마트 산단 구축 사업 수주 등 신사업을 본격화했다"며 "기업(SME) 대상 '우리회사패키지'와 요식업종 소상공인(SOHO)을 겨냥한 '우리가게패키지' 등 특화 시장에 집중한 B2B 솔루션 상품에 대한 호평도 실적 개선의 배경으로 지목된다"고 설명했다.

2분기 무선사업 매출은 5G 가입자 증가와 알뜰폰(MVNO) 가입자 증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5.7% 늘어난 1조5056억 원을 기록했다. 접속수익을 제외한 무선 서비스수익은 1조4151억 원으로 전년 대비 5% 증가했다.

이동통신(MNO)과 알뜰폰을 합한 전체 무선 가입자는 1719만8000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4% 늘었다. 2G 종료 등의 영향으로 이동통신 가입자는 소폭 감소했지만, 5G 가입자는 전년 대비 108.8% 증가한 372만7000여 명을 기록했다. 연내 450만 명의 5G 가입자를 확보하겠다는 목표는 초과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알뜰폰 가입자도 가파른 증가세가 유지됐다. 2분기 알뜰폰 가입자는 전년 대비 79.4% 늘어난 235만7000여 명을 달성했다. 셀프 개통을 지원하고 최대 150GB의 데이터를 추가로 제공하는 등 중소 알뜰폰 사업자와의 상생을 강화한 '알뜰폰파트너스2.0'이 가입자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인터넷TV(IPTV)와 초고속인터넷을 포함한 스마트홈 사업은 가입자 증가에 힘입어 성장을 이어갔다. 2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9% 증가한 5387억 원을 기록했다.

인터넷TV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4% 늘어난 3039억 원을 달성했다. 영유아 전용 서비스인 'U+아이들나라' 등 콘텐츠 경쟁력을 앞세워 인터넷TV 가입자는 지난해 대비 9.4% 증가한 517만3000여 명으로 늘었다. U+아이들나라 누적 이용자는 6월말 기준 4600만 명을 기록했다.

초고속인터넷 수익은 234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6% 늘었다. 가입자는 463만7000여 명으로 전년 대비 5.1% 증가했고, 기가 인터넷 가입자 비중은 68%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5% 포인트 늘며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마케팅 비용은 효율적으로 관리되며 안정화 기조가 이어졌다. 상반기 누적 마케팅 비용은 1조1148억 원으로 전년 대비 0.6% 줄었다. 2분기 CAPEX는 직전 분기 대비 27.2% 늘어난 4833억 원을 집행했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올 하반기에도 고객 중심 경영으로 고객 불만을 없애고,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더 큰 성장의 기회를 만들 것"이라며 "수익 성장을 기본으로 시장 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해 경영목표를 달성하고 주주 이익을 제고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yj@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